본문 바로가기
이사부(異斯夫)

이사부(異斯夫)
이사부는 성이 김씨요, 내물왕의 4대손으로, 일명 태종(苔宗)이라고도 한다.

[지증왕] 13년(512)에 [이사부는] 아슬라주(阿瑟羅州)[현재의 강원도 강릉시] 군주가 되어 위국(于山國 )[현재의 울릉도, 독되의 병합을 계획하고 있었는데, 그 나라 사람들이 어리석고 사나워서 위력으로는 항복받기 어려우니 계략으로써 복속시킬 수 밖에 없다 생각하고, 이에 나무 사자를 많이 만들어 전선(戰船에 나누어 싣고 그 나라 해안에 다다라 거짓으로 말하기를 "너희들이 항복하지 않으면 이 맹수를 풀어놓아 밟아 죽이겠다" 고 하였는데, 우산국 백성들이 두려워서 즉시 항복했다. r삼국사기」권4

우산국을 복속시킨 이사부는 541년(진흥왕 2) 병부령(丙部令)이 되어 562년까지 실권을 장악하며 동서남북으로 신라의 지배권을 확대하는 일에 크게 공헌하였다.

우산국은 지금의 울릉도를 중심으로 주변의 부속도서들을 세력권 내에 두었던 소국 (小國)이었으며, 우산국의 영역에 대해 만기요람」군정편에는 울릉도와 우산도는 모두 우산국의 땅이며 우산도는 왜인들이 말하는松島 (독도)라고 하여 독도가 우산국의 영토였음을 문헌이 명료하게 증명하고 있다.

<출처 : 경상북도사이버독도 (http://dokdo.go.kr)>